코로나바이러스 사례가 급감 마스크를 착용할 필요

코로나바이러스 사례가 급감 요즘 미국 어디에 있든 공공장소에서 가면을 벗은 얼굴로 인사를 하게 될 것입니다.

코로나바이러스 사례가 급감

오늘날 전국 카운티의 98% 이상이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마스크 착용 권고에 해당하지 않습니다.

지난달 CDC는 마스킹 지침을 병원 수용 인원을 포함하도록 변경하고 양성 사례 기준을 높였습니다.

얼굴 전체가 팬데믹이 끝난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전문가들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경고하며 일부에서는 새로운 지표가
커뮤니티의 진정한 COVID-19 위험을 예측하지 못할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사우스플로리다대학교 공중보건대학의 역학 부교수인 제이슨 살레미(Jason Salemi)는 “COVID는 오랫동안 존재할 것”이라며
“그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저는 COVID-19에 대한 모든 것을 3가지 색상 음영이 있는 단일 카운티 수준
지도로 요약하는 것을 싫어합니다.”

구 CDC 지침에 따르면, 당시 미국 카운티의 약 95%에 적용되었던 감염률이 높거나 높은 지역사회에 거주하는 사람들에게 마스크를 권장했습니다.

그러나 연방 관리들은 많은 미국인들이 재택 테스트에 의존하고 결과가 보고되지 않기 때문에 사례 수와 양성 테스트만으로는
더 이상 COVID-19 위험에 대한 정확한 그림을 제공하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들은 또한 오미크론 변종 감염이 심각한
질병과 입원을 유발할 가능성이 낮다고 주장했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 사례가 급감 그림을 제공

이제 지침은 낮은 전염의 사례 부하 임계값을 100,000명당 매주 10명에서 200명으로 높이는 것 외에도 입원,
COVID-19 환자가 차지하는 현재 병상 ​​및 병원 수용 능력도 고려합니다.

지속적이고 ‘걱정되는’ 증상: 병상에 누워있는 COVID 환자에게 우울증, 불안이 남아 있을 수 있지만 경미한 감염이
위험을 감소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Salemi는 병원 데이터를 포함하는 것이 불가피했지만 케이스 로드 한도를 변경하는 것이 시기상조였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100,000명당 매주 200건 이상의 사례가 보고되는 지역은 CDC 지도에서 중간 위험으로 표시되며 실내
마스크 권장 사항을 벗어납니다.

그는 “오미크론은 여전히 ​​많은 심각한 질병을 일으키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는 사람들이 정상으로 돌아가는 곳으로
이동을 시작해야 하지만 사람들에 대한 위험을 알 때 그렇게 하고 있는지 확인하고 싶습니다… 바이러스로 인한 위험이
우리가 시행하기 시작할 때보다 훨씬 낮습니다. 이 새로운 접근 방식.”

더 많은 기사 보기

최근 오미크론 급증으로 코로나바이러스 사례가 급감했지만 CDC는 여전히 하루에 거의 40,000명의 새로운 사례와
1,500명의 사망을 보고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변이가 미국에 도착하거나 기존 변이가 급증하면 일부 건강 전문가들은 CDC의 새로운 지표가 너무 늦을 때까지
이를 인식하지 못할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예일대학교 공중보건대학원의 마니 화이트 교수는 입원이 발병률보다 약 3주 뒤처지는 경향이 있으며 현재 지역사회 전파를
제대로 측정하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설 파워볼

“내 우려는 (만약) 몇 주 안에 사례가 계속 증가하는 것을 볼 수 있다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