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 막걸리사와 분쟁 중 심경 고백? “사필귀정. 손바닥으로 하늘 가릴 수 있나”



‘영탁 막걸리’ 제조사 예천양조와 분쟁을 벌이고 있는 가수 영탁(본명 박영탁)이 간접적으로 심경을 드러냈다. 25일 영탁은 인스타그램에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나요. 비구름이 걷히고 있습니다. 사필귀정”이라는 글을 남겼다. 이와 함께 손으로 태양을 가리고 있는…
기사 더보기


토토사이트 링크 타고 보러가보자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