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날 앞두고 도살장에서 구조된

복날 앞두고 도살장에서 구조된 개 21마리

복날 앞두고

‘남자의 절친’의 고기가 몸에 좋다는 오랜 편견에 따라 전통적으로 개고기국인 ‘보신탕’을 먹는 계절인 여름은 한국에서 사육견에게 가장 잔인한 계절이다. 그것을 소비하는 사람들의 “스태미너”. 특히 여름의 삼일절인

‘복날’에 개고기를 먹는 풍습은 오늘날까지도 소수의 한국인들에 의해 지켜지고 있다.

경기도 안산시 개농장에서 지난주 도축 예정이었던 로미오, 헨리, 토리, 줄리엣 등 17마리가 올해 7월 16일 복날에 먹힐 예정이었다.

농장은 허가 없이 운영된다는 이유로 올해 초 시 정부에 의해 폐쇄되었습니다.

그곳에서 발견된 59마리의 개 중 38마리는 당국에 의해 옮겨져 보호소로 옮겨졌다.

그러나 나머지 21마리는 남겨졌고 주인은 다른 곳에서 개를 다시 키우라는 지시를 받았고, 이후 농장에 남아 있던 개는 안락사시키거나 도축장에 팔았다.

개들은 적절한 음식, 물 또는 보살핌도 없이 더러운 우리에 무력하게 갇혔습니다.

지난 7월 13일 미국의 동물보호단체 휴메인소사이어티인터내셔널(HSI)과 코리안 K9 레스큐(K9 Rescue) 활동가들이 개입해 나머지 21마리를 구조했다.

구조대는 개들에게 음식과 물을 준 다음 조심스럽게 개를 우리에서 꺼내 동물 운송 컨테이너로 옮겼습니다. 하루가 끝날 무렵, 개들은 임시 보호소에 안전하게 다시 수용되었습니다.

먹튀검증사이트 농장 주인 황모 씨는 다시는 개를 고기로 키우지 않겠다는 협약에 서명했습니다. 6년 전 농장을 물려받았을 때 원주인이 돈이 되는 장사를 하겠다고 속였다고 한다.

복날 앞두고

황씨는 “돈 대부분을 핸디 일을 해서 벌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도 계속 할 것”이라고 말했다.

HSI의 이상경 캠페인 매니저는 코리아 타임즈에 전화로 수술을 시작했다고 강조하면서

“밀접한 전화였습니다. 우리가 그날 구조하지 못했다면 개들은 비극적 인 결말을 맞았을 것입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복날을 불과 3일 앞둔 시점.

구조된 개 대부분은 개고기 시장에서 가장 일반적으로 거래되는 품종 중 하나인 “토사” 개였다고 그는 말했다. “하지만 사실 품종보다 더 중요한 것은 개의 크기입니다. 크면 클수록 비싸게 팔립니다.”

HSI에 따르면 개는 이제 수의학적 치료와 예방 접종을 받은 후 캐나다와 미국으로 날아갈

준비가 되어 있으며 그곳에서 새 가족과 함께 보낼 예정입니다.

그러나 이 21마리의 개는 도축을 앞두고 있는 수많은 송곳니 중 운이 좋은 개들이다.

김씨는 “수천 마리의 개가 여전히 더럽고 끔찍한 환경에서 고통을 겪고 있으며, 작은 새장에

갇힌 상상할 수 없는 좌절감을 감전사에 의해 잔인하게 죽일 때까지 견디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개고기 소비를 금지하는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여 이 동물들이 “대부분의 한국

사람들이 더 이상 먹기를 원하지 않는” 음식으로 인해 이러한 고통을 겪지 않도록 할 것을 촉구했습니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