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의 COVID 증상이 개선됩니다. WH는

바이든의 COVID 증상이 개선됩니다. WH는 계속 바쁘다고 말합니다.

바이든의

파워볼 추천 워싱턴 (AP) — COVID-19 증상으로 인해 조 바이든 대통령은 금요일 그의 최고 경제 팀과의

화상 회의를 통해 쉰 목소리와 기침을 했습니다. 그러나 대통령은 “생각보다 기분이 훨씬 좋다”며 안심시키는 어조로 애썼다.

금요일 늦게 백악관 관리들은 기자들에게 바이든이 하루 8시간 이상 일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의 식욕은 줄어들지 않았습니다.

바이든은 보좌관과 이야기할 때 빵 부스러기가 든 빈 접시를 과시했습니다. 그는 법안에 서명하고 전화를 통해 매일의 정보 브리핑에 참여했습니다.

카린 장 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그는 여전히 대통령의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게 끝이 아니야.”

목요일에 COVID-19에 양성 반응을 보이고 백악관 자택에 격리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일상 업무를 포기하지 않은 총사령관을 묘사하기 위해 행정부가 열심히 안무한 노력의 일부였습니다.

조약실(Treaty Room)에서 가상 회의에 뛰어들었을 때 바이든은 마스크를 벗고 물을 홀짝이며 최근 몇 주 동안 휘발유 가격 하락에 대해 논의하기 시작했습니다.

바이든의 COVID 증상이

기자들은 진행 과정을 몇 분 동안 볼 수 있었고, 바이든의 기분이 어떤지 물었을 때 그는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습니다. 비록 몇 번이나 목이 쉰 목소리였고 기침도 몇 번이나 했습니다.

대통령의 의사들은 백악관이 병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일을 하는 대통령의 이미지를 묘사하기 위해 노력함에 따라 경미한 코로나 증상이 호전되고 있고 치료에 잘 반응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보안 전화를 통해 일일 보안 브리핑을 받았고, 별도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바이든 전 부통령이 “빠른 회복”을 기원했다.

바이든 전 대통령의 개인 주치의인 케빈 오코너(Kevin O’Connor) 박사의 새로운 메모에 따르면 바이든은 목요일에 99.4F의 높은 온도를

유지했지만 Tylenol을 사용하면 체온이 낮아졌다고 합니다. Biden은 또한 흡입기를 몇 번 사용했지만 호흡 곤란을 경험하지 않았습니다.

대통령은 코로나19의 중증도를 낮추기 위한 항바이러스제 팍슬로비드(Paxlovid)의 첫 하루 종일을 마쳤고 바이든의 주요 증상은 콧물, 피로, 가래였다. 맥박, 혈압,

호흡수, 산소포화도와 같은 다른 지표는 정상이었지만 백악관은 구체적인 수치를 발표하지 않았고 그렇게 하겠다고 약속하지도 않았다고 오코너는 말했다.

백악관 COVID-19 대응 조정관인 Ashish Jha 박사는 기자들에게 “대통령은 지금 일을 계속할 만큼 충분히 건강하다고 느끼며 활발한 속도로 계속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more news

자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5일 동안 백악관에서 격리된 후 다시 테스트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음성 판정이 나오면 대면

업무에 복귀할 계획이다. Jean-Pierre는 고립되어 작업하면서 Biden 주변의 보좌관의 수가 “매우 작은 발자국”으로 줄어들었다고 말했습니다.

2년 이상 바이러스를 성공적으로 피한 후 목요일 바이든이 양성 반응을 보인 후 백악관은 위기에 대한 모든 개념을 없애고

그의 진단을 바이든 비서실장이 론 클레인이 희망했던 것으로 바꾸기 위해 행동에 나섰다. “가르칠 수 있는 순간”

백악관은 금요일 바이든이 대통령 관저의 조약실에서 국가안보보좌관과 통화한 사진을 공개했다. 경제팀 회의 후, 그는 입법 우선순위를 논의하기 위해 고위

백악관 고문들과 별도의 토론에 참여했습니다. Jha는 자신의 쉰 목소리가 실제로는 그가 대안이 아니라 개선되고 있다는 신호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